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소피아, 이 죽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표범이 말했다

스토리잉크
  • 제레미 모로 글/그림
  • 이나무 역자
  • 웅진주니어
  • 2022-06-28
  • 25,000원
수상작품
  • 2021 볼로냐 라가치상 코믹스 영어어덜트 부분 대상
책 소개

‘소피아, 이 죽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위대한 숲의 현자, 표범의 연설이 시작된다

혜성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우직하게 섬을 미는 물소, 새로운 세상을 보려 무리에서 빠져나온 찌르레기, 세상의 탄생을 알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아기 코끼리, 자신의 못생긴 외모 때문에 세상이 뒤틀려 버릴지도 모른다며 겁내는 타조, 안락한 집이 아닌 화려한 감옥을 선택한 소라게, 엄마의 죽음을 지켜봐야 했던 원숭이…… 각자 생사를 건 여정을 거쳐 숲의 현자 앞에 당도한 동물들은 표범의 한마디를 숨죽이며 기다린다. 물소의 죽음을 둘러싸고 논란에 휩싸인 숲에서 흑표범 소피아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편집자 리뷰

** 2021 볼로냐 라가치상 코믹스 영어덜트 부문 대상 수상작


“무의식을 건드리는 질문들과 아름다운 이미지의 감동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게 된다.”

-이지은(『친구의 전설』, 『팥빙수의 전설』 작가) 


‘이 물소는 아무도 먹을 수 없어!’ 

물소의 죽음으로부터 시작되는 강렬한 사유 여행 

굶주린 코모도왕도마뱀은 언덕에 머리를 들이밀고 있는 물소를 발견하자마자 본능적으로 다리를 물어뜯는다. 물소는 고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히 섬을 밀어 옮기려 한다. 혜성이 섬을 향해 달려오고 있기 때문이다. 섬을 구하려는 물소의 의지에 감동한 코모도왕도마뱀은 함께 섬을 밀기 시작한다. 하지만 몸 전체에 퍼진 도마뱀의 독은 물소의 생명을 앗아가고 물소는 결국 생의 최후를 맞는다. 이때 코모도왕도마뱀은 기이한 행동을 보인다. 물소의 죽음을 슬퍼하며 사체 먹는 것을 거부하고 그를 땅에 묻기 시작한 것이다. ....

상세 이미지
글/그림 제레미 모로
여덟 살 때부터 매년 앙굴렘 국제 만화제 학습 만화 부문에 출품하다 2005년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 이후 파리 고블랭 영상 학교에 들어가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는데 이는 그의 역동적이고 창의적인 그림 세계를 발견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앙굴렘 국제 만화제에서 2012년 ‘젊은 재능인 상’을, 2018년에 『그리므르 연대기(La Saga de Grimr)』로 대상인 황금야수상을 받았다. 2021년에는 『표범이 말했다』로 볼로냐 라가치상 코믹스 영어덜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 『하틀풀의 원숭이(Le singe de Hartlepool)』, 『하라스의 폭풍(Tempête au Haras)』, 『팡스와 세상의 주름(Penss et les plis du monde)』 등이 있다.
역자 이나무
프랑스 파리 4대학에서 앙드레 말로에 대한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고, 파리 8대학 철학박사 과정에서 에마뉘엘 레비나스를 전공했다. 『필로코믹스』, 『오리엔탈 피아노』, 『최초의 인간』 등의 그래픽노블뿐 아니라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프랑스 철학책, 『욕심쟁이 네로』, 『유토피아』, 『내 친구 수지』 등의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