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자연을 향한 섬세한 시선과 정교한 그림이 어우러진 풍성한 그림책

커다란 나뭇잎

웅진우리그림책
한 학기 한 권 읽기

추천 학년 ( 그림책 , 1~2학년 )

ISBN 9788901253879
페이지수 56
판형 223*280mm
도서분야 유아 > 4~7세 > 우리 창작 그림책
카드뉴스
책 소개

툭! 어느 가을날, 나뭇잎 하나가 숲 바닥에 떨어졌어요. 여태껏 한 번도 본 적 없는 커다란 나뭇잎이었죠. 추운 겨울을 보낼 보금자리를 찾아 헤매던 풍뎅이, 네발나비, 거미, 숲들쥐, 무당벌레는 차례차례 커다란 나뭇잎 속으로 들어 왔어요. 이들은 작은 공간에서 몸을 부대끼며 긴 겨울을 무사히 보낼 수 있을까요? 커다란 나뭇잎이라는 공간 속에서 서로 나누며 함께 살아가는 작은 생명들과 아낌없이 주는 자연을 만나 보세요.

편집자 리뷰

모두를 위한 숭고한 자연의 노래 

자연은 언제나 우리에게 많은 것을 준다. 갈증을 해소해 주는 시원한 물, 그늘이 되어 주는 나무, 우리를 숨 쉬게 해 주는 공기. 벌레 구멍 하나 없고, 단풍 들어 불타는 듯한 새빨간 나뭇잎도 마치 처음부터 외로운 생명들의 안식처가 되기 위해 그 자리에 떨어진 것만 같다. 모두를 품어 줄 수 있을 것만 같은 커다란 나뭇잎은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며 숲 한 가운데에서 도움이 필요한 존재를 기다린다. 이렇게 풍뎅이, 네발나비, 거미, 숲들쥐, 무당벌레는 차례차례 나뭇잎 집 식구가 되고, 커다란 나뭇잎을 터전 삼아 추운 겨울을 이겨낸다. 때로는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고, 물이 부족할 때에는 끊임없이 물을 주는 샘이 되며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 주었던 커다란 나뭇잎. 자연이 주는 이 아낌없는 선물은 경이롭다 못해 숭고하게 다가온다. ‘널 위해 무언가 줄 수 있다는 것은 기쁜 일이야.’라고 속삭이는 커다란 나뭇잎의 노래는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선....

상세 이미지
박은경
이화여자대학교 과학교육과 및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춘천교육대학교 대학원에서 아동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어린이와 문학>과 <발견>으로 등단하여 동시와 시를 쓰고 있습니다. 글을 쓴 책으로 『진짜 나는 어떤 아이일까』, 『고래 옷장』이 있고 서울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아이들과 지내고 있습니다.
그림 서선정
대학에서 동양화를 공부하고 어린이 책과 어른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일상 속 풍경에서 재미난 상상을 하는 걸 좋아합니다. 독립출판으로 여러 권의 드로잉북을 만들었으며, 쓰고 그린 책으로 『차곡차곡』이 있습니다.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