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가을 달빛이 가장 환하게 빛나는 날, 북적북적 붕붕 꿀약방으로 놀러 오세요!

붕붕 꿀약방: 반짝반짝 소원을 빌어요

웅진우리그림책
ISBN 9788901252445
페이지수 44
판형 255*205mm
도서분야 유아 > 0~3세 > 그림책 유아 > 4~7세 > 우리 창작 그림책
카드뉴스
책 소개

가을 달빛이 가장 환하게 빛나는 날,

북적북적 붕붕 꿀약방으로 놀러 오세요!

가을이 오면 버섯은 향긋해지고 열매와 씨앗들은 풍성하게 여물어요. 떡갈나무 마을 친구들은 가을 축제 준비에 한창입니다. 붕붕 꿀약방에 모여 풍성한 음식을 함께 나누어 먹고 밝은 달님을 보면서 소원도 빌 거예요. 포근한 달빛이 가장 환하게 빛나는 밤, 하늘 높이 날아올라 소원 사탕을 뿌릴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까요?

편집자 리뷰

가을 달빛이 가장 환하게 빛나는 날,

북적북적 붕붕 꿀약방으로 놀러 오세요!

가을이 오면 버섯은 향긋해지고 열매와 씨앗들은 풍성하게 여물어요. 떡갈나무 마을 친구들은 가을 축제 준비에 한창입니다. 붕붕 꿀약방에 모여 풍성한 음식을 함께 나누어 먹고 밝은 달님을 보면서 소원도 빌 거예요. 포근한 달빛이 가장 환하게 빛나는 밤, 하늘 높이 날아올라 소원 사탕을 뿌릴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까요?


“둥근달이 뜨면, 반짝반짝 소원 사탕을 뿌릴 거야!”

붕붕 꿀약방에서 보내 온 달콤한 가을 축제 초대장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다. 황금빛 곡식 낱알, 향긋한 버섯 우산, 알알이 맺힌 노란 은행, 단단히 여문 밤과 대추……. 떡갈나무 마을 친구들은 차곡차곡 잘 익은 열매와 씨앗들을 모은다. 긴호랑거미가 가을 축제를 알리는 그림을 그리면, 붕붕 꿀약방도 분주해지기 시작한다. 봄부터 가을까지 부지런히 모았던 꽃가루를 솜털에 잔뜩....

상세 이미지
글/그림 심보영
새하얀 털을 가진 할아버지 고양이와 함께 살면서 오늘 내 무릎 위에서 일어나는 일, 지금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이야기와 그림으로 만듭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으로 『붕붕 꿀약방: 간질간질 봄이 왔어요』, 『붕붕 꿀약방: 떡갈나무 수영장으로 오세요』, 『붕붕 꿀약방: 반짝반짝 소원을 빌어요』, 『대단한 수염』, 『앗! 내 모자』, 『털북숭이 형』, 『따끈따끈 찐만두 씨』가 있고, 『식당 바캉스』로 웅진주니어 제2회 그림책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웅진모두의그림책23)식당 바캉스
  • 붕붕 꿀약방: 간질간질 봄이 왔어요
  • 붕붕 꿀약방: 떡갈나무 수영장으로 오세요
  • 웅진우리그림책 65권 B세트
  • 붕붕꿀약방: 쿨쿨 겨울잠을 자요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