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데굴데굴 콩콩콩

웅진책마을
한 학기 한 권 읽기

추천 학년 ( 1~2학년 , 5~6학년 )

수상작품
  • 제11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단편 부문 대상
기관추천
  • 2020문학나눔어린이선정도서
ISBN 9788901239798
페이지수 68
판형 168*214mm
도서분야 아동 > 초등 1~2학년 > 어린이 문학 아동 > 초등 3~4학년 > 어린이 문학
책 소개
제11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단편 부문 대상 수상작

『데굴데굴 콩콩콩』은 제11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단편 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은 작품이다. 엄마에게 꾸중을 들을 때마다 온몸이 꽁꽁 얼어붙다 못해 세상에서 가장 작아지는 기분이 들곤 했던 세은이가 진짜 완두콩알만큼 작아지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데굴데굴 콩콩콩』은 동화적 상상력을 시각적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해 낸 점, 아이가 원래대로 돌아오기까지의 과정을 통해 주위의 소통과 관심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누구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콩알이 되는 순간이 있다. 그게 작가의 어릴 적 추억 속 콩알처럼 친구들 앞에서 혼이 난 날, 어려운 문제 앞에서 손이 얼어붙은 날일 수도 있고, 차마 말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마음 속 이야기일 수도 있을 테다. 그리고 그 콩알의 순간은 어린이나 어른에게나 반기지 않아도 어디선가 찾아오는, 떨쳐 버리기 어려운 무엇이다. 『데굴데굴 콩콩콩』은 눌리고 눌리다 못해 새끼손가락 손톱보다도 작은 콩알이 되었지만, 쓰레기봉투를 거쳐 고양이 마로를 만나고 데굴데굴 굴러 반짝이는 눈사람의 복점이 되는 세은이 콩의 모험을 통해 ‘작지만 큰 나의 자리’, 그 존재의 의미에 무릎을 치게 하는 작품이다.
목차
데굴데굴 콩콩콩 가족의 발견 할 말이 있어
편집자 리뷰

웅크린 세은이 콩, 멍든 지유들에게 사과합니다

『데굴데굴 콩콩콩』의 주인공들은 외압으로 인해 작아질 대로 작아져 구석에 한껏 웅크리고 있을 세은이 콩, ‘장례식은 하지 마시오. 올 사람이 없습니다.’는 임종 노트를 옆에 끼고 냉한 방만큼이나 삶의 시간들을 무의미하게 지워 나가는 윤재네 아파트 5층 할머니, 몸과 마음이 모두 멍투성이인 지유까지, 우리가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쉽게 발견할 수 없는 인물들이다. ‘진짜로 강한 건, 목소리 크고 힘 세고 화를 잘 내는 게 아니라 주변을 살피는 마음’이라는 작가의 말처럼, 마음이 눈을 뜨면 구석지고 소외된 곳을 투과하는 힘이 생긴다. 『데굴데굴 콩콩콩』이 펼쳐 놓은 마음의 스펙트럼이 자못 넓고 깊게 다가온다.



“아직은 ....

상세 이미지
남온유
오랫동안 텔레비전과 라디오에서 글을 썼습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 어린이들이 날마다 신나고, 더 많이 감탄하며, 생각하는 힘이 세지는 이야기를 쓸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 책의 이야기들로 2018년 제11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단편 부문 대상을 받았으며, <데굴데굴 콩콩콩>이 첫 번째 동화집입니다. 쓴 책으로는 그림책 <내가 해 줄까?>, <코오코오>, <급해급해 멧돼지>가 있습니다.
그림 백두리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으며 그림이 담길 마땅한 자리를 찾아 채워 넣는 즐거움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그림 에세이 『솔직함의 적정선』, 『그리고 먹고살려고요』, 『나는 안녕한가요?』 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클레오파트라의 미 교실』, 『울퉁불퉁 뿔레용과 유령 소동』, 『까칠한 아이』, 『바람의 사춘기』, 『데굴데굴 콩콩콩』 등이 있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올림포스 최강 커플 제우스와 헤라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