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남녀가 골고루 섞이는 것이 평등일까, 작은철학자

남녀평등이란 무엇일까?

남녀가 골고루 섞이는 것이 평등일까 작은철학자
  • 주느비에브 프레스
  • 윤봉선 그림
  • 정고미라 역자
  • 웅진주니어
  • 2008-06-20
  • 7,500원
ISBN 9788901082332
페이지수 60
판형 148*198mm
도서분야 아동 > 초등 3~4학년 > 사회/진로 아동
책 소개
남녀가 유별하다고 생각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오늘날에는 상당수의 학교가 남녀 공학이며, 남자와 여자를 구별하지 않고 동등하게 대하는 것이 자연스러워졌다. 그런데 이렇게 남녀 분리가 없어지는 것이 곧 남녀평등을 의미하는 것일까? 때로는 남녀 분리가 필요할 때도 있지 않을까? 이 책에서는 분리와 통합, 평등에 대한 다양하고 깊은 생각을 쉽고 편안하게 들려준다.

우리나라에서는 중고등학교의 남녀 분리 교육이 오랫동안 실시되어 오다가 점차 남녀 공학의 비율이 늘어나서 현재 중학교는 60퍼센트 이상, 고등학교는 50퍼센트 이상이 남녀 공학이 되었다. 이제는 남녀 공학에서 남학생들이 기죽어 지낸다는 걱정이 들린다. 학교에서 성적을 평가하는 방식이 여학생들에게 유리하게 되어 있다는 불만의 소리까지 있다.

하지만 사회에 나가게 되면 상황은 달라진다. 가정에서나 회사, 의회 등에서 여성의 비중은 여전히 낮고, 그런 이유에서 여성이 사회에 나간 뒤에도 경쟁력을 가지려면 남녀 분리 교육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이 책은 남녀 공학을 둘러싼 이러한 쟁점들을 다루면서 남녀가 섞여 있는 것, 즉 남녀 통합이라는 개념을 철학적으로 살펴본다.

유럽 의회 의원을 지낸 글쓴이는 학교 현장에서 보고 들은 것을 바탕으로, 이론이 현실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 진지하게 고려하는 자세를 보인다. 자신의 견해를 뚜렷하게 제시하는 것도 그런 실천적인 자세의 결과인 듯하다. 여기에 여성학 연구자의 번역은 글쓴이의 통찰을 우리 청소년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풀어 주었다. 뿐만 아니라 발랄하고 재미있는 그림은 자칫 따분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철학 이야기를 흥미롭고 특별하게 만들어 준다.
목차
남녀가 함께하는 교육 - 여자 따로, 남자 따로는 옛날 일? - 남녀가 섞이는 것이 민주주의? - 남녀 공학이 평등의 증거일까? 남녀 분리는 차별의 지름길? - 남녀가 섞이지 않은 곳은 어디? - 때로는 따로따로 배우는 것이 필요할까? 남녀의 차이와 남녀 통합 - 섞여 있으면 더 달라 보인다 - 나는 여자일까, 남자일까? - 여자도 할 수 있다? 평등으로 가는 길 - 단순히 섞이는 것이 통합은 아니다 - 중립? 혼합? 아니, 통합! - 섞이는 것은 평등으로 가는 길
편집자 리뷰

프랑스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출판되어 프랑스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작은철학자’ 시리즈는, 어린이. 청소년용이라는 이유로 재미로 치장하여 정작 철학은 주인공 자리에게 밀려나게 하는 책하고는 다르다. 어른 철학책을 흉내 내어 플라톤부터 철학자들 이름을 순서대로 주워섬기지도 않는다. 단편적인 우화를 늘어놓고 ‘한번 생각해 보렴’하고 끝맺지도 않는다. ‘작은철학자’는 한 가지 철학적 주제를 깊이 파고든다. 풍부한 그림과 친절한 설명으로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지만 때로는 끈기 있게 자기 머리로 생각해 보게 한다. 스스로 깊이 생각해 보는 것이 바로 철학이라는 점에서 ‘작은철학자’는 어린이들이 진정한 철학적 사고 훈련을 하게 해 준다고 할 수 있다.


남녀가 맞이하는 새로운 시대

남녀가 유별하다고 생각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오늘날에는 상당수의 학교가 남녀 공학이며, 남자와 여자를 구별하지 않고 동등하게 대하는 것이 자연스러....

주느비에브 프레스
프랑스의 철학자로 남녀의 차이, 성 평등의 역사에 대한 책을 여러 권 썼다. 유럽 의회 의원을 지내기도 했으며 현재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CNRS)에 재직 중이다.
그림 윤봉선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화가가 되고 싶었고, 지금은 그 꿈을 이루어 어린이책에 그림 그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자연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하며 많은 생태 그림책을 그려 왔습니다. <태극 1장> <잡아 보아요> 들을 쓰고 그렸으며, <꼭꼭 씹으면 뭐든지 달다> <애반딧불이랑 불꽃놀이 했지> <조선 제일 바보의 공부> 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웅덩이 관찰일기
  • 동물도 생각과 감정이 있을까?
  • 숲 속 동물들이 사라졌어요
  • 책마을49)선생님도 첫사랑이 있었나요?
  • 참 이상한 사장님
  • 버들치랑 달리기했지
  • 줄장지뱀이랑 숨바꼭질했지
  • 유네스코13)장경판전
  • 붉은배새매랑 나무 탔지
  • 애반딧불이랑 불꽃놀이했지
  • 정약용 이야기
  • [빅북] 장경판전
  • 똑똑똑과학그림책 15권 세트(1-15번)
역자 정고미라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동대학원 석사 과정을 졸업하고 이화여대 대학원 여성학과에서 불교와 여성주의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채식과 에코페미니즘에 관한 논문 등을 발표했다.

작가의 다른 책

  • 아름다움이란 무엇일까?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