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지구인으로 살아가는 일의 어려움과 아름다움에 대하여

모리와 지구 산책

웅진책마을
ISBN 9788901282466
페이지수 148
판형 168*214mm
도서분야 아동 > 초등 5~6학년 > 어린이 문학 아동 > 초등 3~4학년 > 어린이 문학
카드뉴스
북트레일러
책 소개

평범한 열두 살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도예리는 사실 ‘지구살이 10년 형’이라는 죗값을 치루고 있는 외계인 아뜨레토리모다. 자기가 무슨 죄를 지었는지도 모른 채 형벌을 받고 있는 도예리, 아니 스카우르나인 아뜨레토리모에게 지구에서의 삶은 하루하루가 전쟁이다. 평정심으로 가득하여 감정의 기복이 거의 없는 스카우르나와 달리 지구에서는 감정을 폭발시키는 일들이 매 순간 일어나기 때문이다. 끝없이 이어지는 숙제들과 친구들의 괴롭힘, 엄마 아빠의 다툼……. 아뜨레토리모는 어서 이 감옥을 떠나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뿐이다. 그런데 형벌이 딱 77일 남은 어느 날, 아뜨레토리모의 감정을 뒤흔드는 강아지 한 마리가 나타난다. 과연 아뜨레토리모는 다시 평온한 감정을 되찾고 스카우르나로 돌아갈 수 있을까?

목차
1. 남은 시간은 100일 2. 아뜨레토리모 3. 행운의 날 4. 중력 5. 의문의 틈 6. 달리기 7. 불길한 징조 8. 우연 안에서 9. 우리들, 우리 둘 10. 뜨거운 데자뷔 11. 비밀이 밝혀지다 12. 운명의 그 밤 13. 네 생명, 소중한 14. 예리로서 15. 모리 그리고 버킷 리스트 16. 비밀 작가의 말
편집자 리뷰

외계인의 지구 귀양살이라는 독특한 상상력

지구인으로 살아가는 일의 어려움과 아름다움에 대하여


때때로 우리는 예기치 못한 문제에 직면하거나 타인과 다른 내 모습을 볼 때, ‘난 누구일까? 다른 세계에서 온 건 아닐까?’하고 상상한다. 이 드넓은 우주에 혼자 덩그라니 남겨진 것 같은 기분,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이방인이 된 것만 같은 기분은 우리 모두가 한 번씩은 겪어 보았을 법한 감정이다. 『모리와 지구 산책』은 이러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외계인의 지구 귀양살이라는 독특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고향 행성에서 죄를 지어 그 죗값으로 지구살이 10년 형을 선고 받은 아뜨레토리모. 지구에선 열두 살 도예리로 살아가고 가고 있는 아뜨레토리모에게 지구는 감옥보다 더한 지옥처럼 느껴진다. 해야 할 일도, 생각해야 할 일도 많은 데다 예상치 못한 순간 불쑥 나타나 일상을 어그러뜨리는 우연들까지……. ....

상세 이미지
정현혜
2015년 푸른문학상을 수상, 이듬해에 어린이동산 중편 동화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2021년에는 『진홍이 아니라 분홍』으로 대교 눈높이 아동문학상을, 2023년에는 『모리와 지구 산책』으로 웅진주니어 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이외 지은 책으로는 『코야옹 상담소의 마송이』가 있습니다.
그림 김상욱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다수의 청소년 소설 표지에 일러스트레이터로 참여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꿈꾸는 로봇 마젠타』, 『2084 지구 난민』, 『그리고 펌킨맨이 나타났다』가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sanguk_00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