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발그레하게 피어오르는 첫사랑의 감정에 대하여

우리 할머니, 제인

웅진우리그림책
카드뉴스
책 소개

『우리 할머니, 제인』은 ‘첫사랑에 눈 뜬 손녀가 있다면, 할머니 제인 구달은 손녀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에 대한 상상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점층적으로 교차되는 할머니와 손녀의 이야기는 첫사랑의 대상을 향한 아기자기한 상상을 불러일으키지요.

침팬지에 대한 관심 하나로 아프리카 밀림행을 마다하지 않았지만, 반 년 넘도록 침팬지들과 500미터 거리조차 좁히지 못하고 애태우던 제인이 선택한 유일한 방법은 기다림이었습니다. 상대를 향한 인정과 배려가 곧 사랑의 시작이라는 것, 우리 할머니 제인이 들려주는 사랑 이야기입니다. 

편집자 리뷰

발그레하게 피어오르는 첫사랑의 감정에 대하여 

“어디 아프니? 얼굴이 빨개.” 

“난 아무렇지도 않은데….”

『우리 할머니, 제인』의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괜히 두근거리고 얼굴이 화끈거린다는 아이에게 할머니는 속마음을 들춰보기라도 한 듯 살포시 ‘사랑’이라는 말을 꺼내 놓아요. 지우개와 샤프심을 핑계로 자꾸 옆 반에 가는 건 실은 그 애가 보고 싶어서라고, 그 애가 무얼 하는지, 어딜 가는지, 어떤 음식을 좋아하는지 궁금한 것 투성이라는 아이의 고백은 숨길 수 없이 발그스레하게 달아오른 볼처럼 풋풋합니다. 

“할머니, 그걸 어떻게 아셨어요?”

“나도 그랬으니까. 첫사랑에 빠졌을 때.”

할머니의 첫사랑도 그랬다지요. 아주 멀리서 바라만 봐도, 심지어 그가 앉았던 자리에 앉아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뛰고, 40도가 넘는 열병을 앓는 순간에도 떨쳐 낼 수 없었던 운명적인 사랑 말이에요. 

첫사랑을 이야....

상세 이미지
신순재
제인 구달에게 막 사랑을 시작한 손녀가 있다면, 그녀는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이 그림책은 그런 호기심에서 시작되었어요. 그리고 제인이 자기 마음을 몰라주는 무정한 연인 같았을 침팬지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오히려 몇 걸음 물러나 기다렸다는 걸 알았어요. 사랑에 ‘거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어요. 그런 제인이라면 사랑에 대해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지 않을까 상상하며 이 그림책을 썼어요. 그동안 『시인 아저씨, 국수 드세요』, 『지렁이 할아버지』, 『세 발 두꺼비와 황금 동전』 등의 그림책과, 『외계어 받아쓰기』, 『나랑 밥 먹을 사람』 등의 동화책을 썼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노랑 버스가 부릉부릉
  • 신문지 놀이
  • 방귀 방귀 나가신다
  • 나를 찍고 싶었어!
  • 얼씨구 좋다 판소리
  • 지렁이 할아버지
  • 외계어받아쓰기
  • 웅진우리그림책 65권 A세트
그림 이주미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현재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2013년 나미 콩쿠르, 2014년 앤서니브라운 그림책 공모전, 2015년 한국안데르센상 출판 미술 부문에서 수상했습니다. 『외뿔고래의 슬픈 노래』, 『바나나 가족』, 『돌아갈 수 있을까?』 등 여러 책에 그림을 그렸으며, 쓰고 그린 책으로는 『네가 크면 말이야』, 『숲』, 『옳은손 길들이기』가 있습니다. 매일 재미있는 이야기를 찾아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행복하게 살고 있답니다.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